미국 대통령, 몰몬교 복지 광장 방문하다

미국 대통령, 몰몬교 복지 광장 방문하다

뉴스 보도

“여러분이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여러분은 다른 사람들이 하지 못 하는 일을 하고 계십니다.” 라고 도널드 제이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다. 그는 약 1년 전에 미국 대통령이 된 이후 솔트레이크시티를 처음으로 방문하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12월 4일 월요일, 복지 광장에서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 지도자들과 만났다.

 

교회 제일회장단의 헨리 비 아이어링 회장과 십이사도 정원회의 러셀 엠 넬슨 회장, 감리 감독단의 제럴드 코세, 본부 상호부조회의 진 비 빙엄 자매가 그를 환영했다.

대통령은 교회 지도자들의 안내로 늦은 아침에 감독의 창고와 데저렛 베이커리를 둘러보며, 전 세계에서 도움이 필요한 여러 신앙의 사람들을 돕기 위해 마련된 교회 복지 시설과 자립 프로그램에 대해 알게 되었다.

아이어링 회장은 이렇게 설명했다. “이곳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전달하는 음식 및 물자가 있는 곳입니다. 이곳은 전 세계에 걸쳐 우리가 하는 일의 한 예일 뿐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에 대한 의무의 하나로, 사람들이 우리의 도움 없이 빈곤과 굶주림이라는 비극에 처하지 않도록 보살펴 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데저렛 베이커리에 들린 대통령은 자원봉사자들에게 밖으로 나오라고 하여 함께 사진을 찍고 악수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교회를 언급하며,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여러분이 하신 일은 여러분이 생각할 수 있는 것 그 이상입니다. 여러분은 여러분의 방법대로 사람들을 돌보고 전 세계에 가진 존경심을 보여주고 계십니다.”라고 말했다.

복지 광장의 자원은 회원들의 기부로 마련하며, 물품의 가공도 대부분이 자원봉사자들의 손으로 이루어진다. 또한, 교회는 원자재 공급을 위한 농장과 목장, 과수원, 토지를 소유하고 있으며, 자원봉사자들이 농작물 수확도 지원한다.

최근 몇 달간, 복지 광장과 다른 교회 시설에서는 음식을 실은 트럭 50대를 허리케인 구호 활동을 위해 휴스턴으로 보냈다. 여기에는 900톤가량의 물자와 식료품 이외의 물품도 실려 있었다. 텍사스 전역과 주변 주들에 사는 교회 회원들도 진행 중인 청소와 복구 활동에 100만 시간 이상을 자원하여 봉사했다.

오린 해치 미국 유타주 상원 의원과 백악관 직원이 솔트레이크시티 방문을 수행했다.

아이어링 회장과 넬슨 회장은 대통령에게 종교적 자유를 보호하는 대통령 행정부의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아이어링 회장은 대통령이 유타주 의회 의사당으로 떠나기 전에 그리스도상을 선사했다.

1875년에 율리시스 에스 그랜트가 브리검 영 회장과 다른 후기 성도 지도자를 만난 것을 시작으로, 많은 미국 대통령이 유타에서 교회 지도자를 만나는 것은 오랜 전통이다. 지난 70년간 유타에서 교회 지도자를 방문한 미국 대통령은 해리 에스 트루먼, 존 에프 케네디, 린던 비 존슨, 리처드 엠 닉슨, 제럴드 포드, 지미 카터, 로널드 레이건, 조지 에이치 더블유 부시, 조지 더블유 부시, 버락 오바마이다.

작성에 대한 안내 참고 사항: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에 대하여 보도할 때 교회 이름을 언급할 경우 생략하지 않은 전체 이름을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교회 이름 사용에 관하여 더 알아보려면 다음 온라인 사이트를 방문하십시오. 작성에 대한 안내작성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