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기사

이코뭬 대법원장: “하나님은 공의로우십니다” 

나이지리아 에도 주의 대법원장으로 취임한 에소웨 프란시스 이코뭬 법관은 이렇게 말했다. “공의는 하나님의 뜻이며 불의는 하나님께 속한 것이 아닙니다.” 이코뭬 법관은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의 오래된 회원이다.

 

      대법원장(좌)이 취임식 전에 가족과 친구들을 만나고 있다. © 2017 Intellectual Reserve, Inc. 판권 소유.

베닌 시 관저의 연회장에서 에도 주의 골드윈 엔 오바세키 주지사가 이코뭬 법관에게 취임 선서를 전달했다.

오바세키 주지사는 이렇게 말했다. “이코뭬 법관은 정의의 집행 앞에서 공정하며 엄격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법관으로서의 풍부한 경험과, 두려움이나 치우침 없이 본인의 임무를 이행할 수 있는 능력은 이코뭬 법관이 우리 주의 사법부를 책임지고 이끌어 갈 준비가 되어 있으며 자격이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줍니다.”

 
      

에소웨 프란시스 이코뭬 대법관이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 2017 Intellectual Reserve, Inc. 판권 소유.

취임식 이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코뭬 대법원장은 근무를 할 때면 고대 미대륙의 하나님의 종이었던 베냐민 왕의 훈계를 따르겠다는 마음가짐을 갖는다고 말했다. 베냐민 왕은 이렇게 말했다. “너희가 너희 이웃을 섬길 때 너희는 다만 너희 하나님을 섬기고 있는 것…이니라.’

이코뭬 법관은 대법원장으로서 주 사법부를 이끌고 부처의 수석 행정관이자 대변인의 직무를 맡게 된다.

지역 칠십인(다수의 후기 성도 그룹 지도자들을 감독하는 신권 지도자)인 프레드릭 아킨보 장로는 이코뭬 법관을 영에 의지하는 고결한 여성으로 묘사하며 이렇게 말했다. “고결함은 영적인 인도를 받기 위한 전제 조건입니다. 그것은 매우 높은 도덕적 표준에 바탕을 둔 생각과 행동의 양식입니다. 오늘날 사회에서는 흔히 듣기 힘든 단어이기도 합니다.”

이코뭬 대법원장은 1980년에 법관이 되었으며 에도 주에 취임한 베닌 왕국 토착민 출신의 첫 번째 여성 대법원장이다. 

작성에 대한 안내 참고 사항: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에 대하여 보도할 때 교회 이름을 언급할 경우 생략하지 않은 전체 이름을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교회 이름 사용에 관하여 더 알아보려면 다음 온라인 사이트를 방문하십시오. 작성에 대한 안내작성에 대한 안내.

사진 다운로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