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 가능한 버전창을 닫습니다.
« 전 세계 뉴스룸
창을 닫습니다.
뉴스 보도

#그분덕분에: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에게 초점을 둔 부활절 소셜 미디어 기획을 시작함

그리스도에 중심을 둔 소셜 미디어 기획, "#그분덕분에"가 관심을 사로잡는 짧은 유투브 영상과 함께 부활절까지 이어진다. 부활절 일요일(4월 20일)에 교회는 30초짜리 영상(영어와 스페인어)을 하루 약 1억 900만 명이 찾는 유투브 메인 홈페이지에 게재할 것이다. 

 
전체 기사 »
뉴스기사

가족 역사와 인생사의 공유를 통해 이어지는 세대

우리 모두에게는 자신의 유산, 즉 우리가 누구이고 어디로부터 왔는지에 대해 알고자 하는 갈망이 뼛속 깊이 자리하고 있다.” 자신의 가족사를 바탕으로 쓴 인기소설 “뿌리(Roots)” 의 저자 알렉스 헤일리는 이렇게 적었다. 이 “갈망”이 전 세계 곳곳에서 커지고 있다. 사람들은 자신들이 누구인지 더 이해하려면 자기 조상들의 이야기를 알아야 한다는 점을 깨닫고 있다.

 
전체 기사 »
   

가장 최근 소식

자료실 »
몰몬 교회 지도자가 안전한 가족을 위한 몇 가지 원리를 강조하다

몰몬 교회 지도자가 안전한 가족을 위한 몇 가지 원리를 강조하다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의 선임 지도자인 마커스 비 내쉬 장로가 3월 9일 서울에서 많은 한국의 교회 회원들에게 연설했다. 가족에 대해 언급하면서, 내쉬 장로는 “우리는 폭풍우 치는 바다에서 살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세상에는 “가족을 항로에서 이탈”시킬 수 있는 많은 영향력이 존재한다. 

전체 기사 »
교회 지도자 및 역사가들이 천주교 재단의 한국 서울 서강 대학교에서 강연함

교회 지도자 및 역사가들이 천주교 재단의 한국 서울 서강 대학교에서 강연함

2014년 3월 11일에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 역사 위원회의 일원인 마커스 비 내쉬 장로와 교회 역사가 보조인 리차드 털리 형제가 천주교 재단의 서강 대학교에서 학술 발표를 했다.

전체 기사 »
뉴스에 나오는 몰몬이즘: 올바르게 이해하기

뉴스에 나오는 몰몬이즘: 올바르게 이해하기

뉴욕타임스가 최근 실은 "몰몬 여성들의 역할이 커지고 있음을 시사하는 선교사업" 기사에 대해 예수 그리스도 교회는 다음과같은 논평을 교회의 글로벌 뉴스룸에 게재하였다.

전체 기사 »
몰몬 여성 선교사들이 한국에 대한사랑을 말하다

몰몬 여성 선교사들이 한국에 대한사랑을 말하다

최근에 뉴욕타임스는 한국에서 봉사하고 있는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의 여성 선교사가 나오는 특집 기사를 발행하였다.이 몰몬 선교사들은 한국과 한국의 문화, 언어 및 사람들을 사랑한다.

전체 기사 »

뉴욕타임즈가 한국에서 봉사하는교회 여성 선교사들을 취재하다

뉴욕타임즈가 한국에서 봉사하는교회 여성 선교사들을 취재하다

최근, 저명한 미국 언론사 뉴욕타임즈(New York Times)가한국에서 봉사하고 있는 미국인 자매 선교사들을 취재한 기사를실었다.해당기사는교회에서 나날이 증대하고 있는 여성 회원들의 역할들에 대해서도 다루었다.

전체 기사 »
뉴스 자료실